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전경련, 장따밍 중국 산동성 성장 초청 오찬간담회

2012/8/10 13:17:17   정보 출처:haoshandong.net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8월 1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한국을 방문중인 장다밍(姜大明) 중국 산동성 성장 등 경제대표단을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아주경제가 전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정병철 전경련 부회장, 장다밍 산동성 및 대표단, 아주그룹 이태용 부회장, 롯데그룹 황각규 사장, 금호리조트 박상배 대표이사, KB국민은행 이찬근 부행장 등 중국투자에 관심을 기울이고 있는 주요 한국기업의 임원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산동성은 한국과 경제교류를 제일 먼저 시작한 지역으로 한국 기업들이 가장 많이 진출해 있으며, 한국은 산동성 최대의 교역 상대국이다.

  이날 정병철 전경련 부회장은 환영사를 통해 "산동성은 한중간 인적`물적 교류의 첫 물꼬를 튼 곳으로, 중국의 23개 성중 가장 많은 2만여개의 한국기업이 진출해 있는 곳으로 한중경제교류의 핵심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산동성이 해양경제, 친환경 경제 구축을 위해 추진중인 산동반도 블루경제구역에 한국기업도 적극 참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장다밍 성장은 산동성이 2020년까지 추진하게 될 '산동반도 블루경제구역'발전전략을 언급하면서 "중국 최초로 해양경제를 테마로한 국가지역발전전략(경제발전 특정지역)을 실행하게 된다"면서 "이를 계기로 향후 경제 발전 전략을 육지 중심에서 행양 경제로 확장, 육지와 행양을 묶어 통합 발전을 지향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를 통해 외국인투자와 기업 유치를 적극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많은 한국 기업의 산동성 진출을 희망했다.

  특히 산동성 측은 해양산업, 제조업, 서비스업, 농업 및 친환경 관련 산업 등 분야에서 한국 기업들과 의 긴밀한 협력이 이뤄지기를 기대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