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타이얼좡에 숙박하다:아이들이 민속 문화를 구경하다

2015/3/9 15:26:09   정보 출처:sdchina.com

  전에 타이얼좡을 거내면 바로 생각나는 것은 전쟁이었다. 최근 거의 새롭게 건축되는 “고성”을 찾아왔다. 인기 있을까? 가기전에 마음 속에 의심했다.

  오전에 관광 지역 앞에 도착하자마자 고성에서 걸어 있는 꽃등들부터 보였다. 들어가서 전에 의심이 삭 다 없에진다. 여기서 천천히 흐러가는 강물, 아름다운 곡선을 가진 다리, 옛날 맛이 난 가계등 여기에 와서 모든 것을 보면서 고성의 느낌이 확 들었다.

  오후6시 날이 두거워졌다. 고성에서 한 여인숙을 찾아 숙박하다. 짐을 내려 다시 거리에 가서 구경하고 싶어다. 등잔을 껴 상가의 판매 소리, 이 층 술집에서 온 노래 소리, 배를 옆에서 지나간 물 소리,이런 환경에서 진짜 예날 고성 돌아 간 듯이 타이얼좡의 번성한 경치를 느낀다.

  여기서 더욱 많은 관광객 끌어오려고 티켓 가격은 6시부터 야간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티켓은 낮에의 160원은 100원으로 내려 맨날 많은 관광객들이 6후에 들어오고 관광 지역에서 안전 보장하기로 관리자도 증가한다.

  야간에서 본 고성은 주로 술집이나 먹거리 제일 인기적이다. 청루 문화 박물관, 예날 호송 조직 박물관, 월하노인 사당등 곳은 사람이 거의 없다. 여기서 상가들이 열정적인 것은 깊은 인상을 남았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