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취부에서 옛 노국 퐁모를 다시 나타나나다

2015/6/15 14:08:02   정보 출처:sdchina.com

  13일, “문화 유산 보호 전국 매체 제노행” 방문단은 취부 노국 고성 국가 고고 유적 공원에 가서 옛 성벽을 참관하고 옛날 노국의 성세를 되새긴다.

  방문단이 노국 고성 국가 고고 유적 공원 계획도를 참관한다.

  노국 고성 국가 고고 유적 공원 제문교.

  준부주하

  중국산동망6월13일 소식(기자 왕영춘 말문문) “삼공”은 산동 4개 세계역사문화유산 중의 하나로서 취부 사람이 사랑하는 대표이며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가는 곳이다. 이제 취부에 와서 관광하는 사람들이 새로운 곳이 생겼다-노국 고성 국가 고고 유적 공원이다.

  2010년부터 취부는 100억원을 투자하여 20년으로 노국 고성 국가 고고 유적 공원을 건설할 계획이다. 고대 노국의 고성으로서 노국 고성 유적은 점점 취부 “삼공” 밖의 제4개 관광과 문화 목적지가 된다. 13일, “문화 유산 보호 전국 매체 제노행” 방문단은 취부 노국 고성 국가 고고 유적 공원에 와서 주공묘와 고성벽을 참관하고 옛날 노국의 성세를 되새긴다.

  13일 오후, 방문단은 노국 고성 센터에 위치하는 주공묘에 도착한다. 고고 유적 공원 근무 인원 퐁양의 소개에 따르면, 취부 노국 고성은 중국 주대 노국 도성 유적이고 900여년 역사를 갖고 주조 각 제후 계승 기간 가장 긴 도성 중의 하나다. 고성 건설은 주공묘의 공전구역을 중심으로 진사황릉 병마용을 참조하여 “고고하면서 전시하다”의 모식으로 전면적으로 주대 노국 고성 생산 생활 퐁모를 전시한다.

  요해한데 따르면, 노국 고성 국가 고고 유적 공원 항목은 각지에 분부하는 중요한 문화 유적을 결합해서 거주자 도시 공공 문화 공간을 확장하며 교육 과연 관광 레조를 통합하는 문화 장소를 만들어 유적 보호 구역의 생태 환경과 발전 환경을 개선한다.(사진: 산동사진고 계약 촬영사 오몽 진빈 조정동)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