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인니 친구가 가풍을 나눈다:좋은 가풍은 상속해야 한다

2015/6/30 14:45:33   정보 출처:sdchina.com

  Kalis가 인도네시아에서 온 90후 유학생이다. 인터네시아의 자카르타가 그녀의 고향이고 집에서 막내 딸이라서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의 사랑 많이 받았다. 지금은 중국에서 4년 생활을 했고 낯선 사람의 눈에 보면 차가운 도시녀이지만 아는 사람은 성격 시원하고 마음 따뜻한 친구인걸 잘 알을 것이다.

  Kalis가 지금은 산동 대학교에서 공부를 하는데 언니의 영향을 받아 예전부터 이 신비한 동방 국가에 대해서 호기심이 많았었다. 특히 공자,전통 문화등 바로 이런 걸 만나보려고 중국에 와서 대학 공부 시작한 이유가 된다. 제남 이 역사 문화 명성은 깊은 문화 윤기에 독특한 매력이나 기질이 가져서 그 녀의 마음은 끊임없이 유혹하게 된다. 가풍은 중국 가정에게 전통한 중요 부분으로 지금은 제남에서 4년 생활한Kalis도 제남 사람의 성실,수신,평화한 가풍을 느껴본다.

  자기 집의 가풍을 나누면Kalis가 지금은 인니에서 젊은 사람은 그렇게 가풍을 중요한게 보지 않는다. 부모님이 아이 교육할 때도 아이한테 우수한 품행을 가르쳐 주고 가풍,가규는 강요하지 않는다. “하지만 우리 부모님은 우리 어른 사람에게 존경한 마음을 안겨 배려주는 것을 많이 요구했다.”인니는 예절을 중요하다고 생각한 나라고 젊은 사람도 나이 든 사람은 많이 존경하고 있다. “나이 든 사람은 바로 우리 나중의 모습이고 지금은 어른신에게 존경하지 않으면 나중에 다른 사람도 우리에게 존경하지 않을 것이다.” Kalis가 말했다. 또는Kalis의 집은 가족의 모임이 중시하며 절이나 결혼등 큰 일이 있으면 가족은 어디에서 살아도 곡 같이 모아서 각자의 생활을 이야기를 하고 행복한 느낌이 나눴다.

  시대에 따라 가풍이나 가규는 그렇게 중시하지 않지만 좋은 품격은 계속 이루어지었다. 나중에 아이가 있으면 이런 좋은 품성은 꼭 가르치게다고Kalis가 밝혔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