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엔도후미나:열심히 사는 게 소박한 가훈이다

2015/7/2 11:43:46   정보 출처:sdchina.com

  엔도후미나가 지금은 산동 사범 대학교의 유학생이다. 엔도후미나가 눈에 튄 여자가 아니지만 담백한 기질은 사람에게 깊은 인상을 남기 쉬워였다. 이런 기질은 바로 산동 사람의 성격하고 잘 마춰 이 일본에서 온 아가시가 산동하고 가까워진다.

  일본 사람에 대해서 인상은 엄격하고 등급이 분명하다. 하지만 엔도후미나를 보면 평화스로운 기질은 바로 느껴진다. 가풍에 대해서 이야기하며 엔도후미나가 쑥스럽게 웃었다. “우리집안 사람은 다 편한 스타일이라서 엄격한 가풍은 없었다. 가족끼리 모아서 사이 좋게 잘 생활할 수 있으면 좋겠다.”말한다. 엔도후미나의 부모나 쌍동이 동생이하고 같이 일본에서 사는데 후미나 혼자서 중국에 생활한다. 그래서 가족하고 같이 영상 통화도 많이하고 자기의 고민,기쁨등 많은 일이 같이 나눌 수 있다. “부모님은 우리에게 큰 바람이 없다. 그냥 생활 속에 만나는 작은 일으로 우리를 교육 시켰다. 열심히 사는 게 지금은 만나는 일이 잘 마치는게등 이런 일은 부모님도 똑 같이 같이 하고 있다.”후미나가 가풍은 바로 이런 간단하며 소박한 것이라고 생각한다.

  많은 것은 무의식으로 형성되 버려는데 열심히 생각하지 않으면 자기도 의식해지지 않다. 부모님의 영향은 되게 큰 영향이고 다른 사람 존중하기,성실하게 대하기,자기를 보호하며 사비를 변별하기등 좋음 품격이나 생존 능력등 모두 부모님의 영향으로 형성 된다. 이런 게 바로 가풍인지 아닐까라고 후미나가 밝혔다. 서예에 대해서 관심이 많은 후미나가 중국의 전통 문화에 대해서 관심이 많았다. 나중에 자기의 가풍은 더욱 풍부하게 될 것 같고 중국에서 배우는 유가 문화까지 더해 앞으로의 생활 속에서 융합하게 만들고 싶어다고 후미나가 소개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