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산동성 중한자유무역구의 혜택 정책을 나누고 개방 수준을 제고한다

2015/9/12 17:55:10   정보 출처:sdchina.com

  중한자유무역구 협정은 얼마전 임시 계약을 했다.이것은 우리나라 상관 국별 무역액 가장 크고, 범위 가장 전면한 자유무역 협정이다. 협정은 창조적으로 산동 위해시와 한국 인천 자유 경제구를 지방 경자 합작 시범구로 정하고, 산동성 외향형 경제 신우세를 건설하는 데에 큰 기우를 준다.

  위해시에 위치한 국내 첫 해양 국경무역 센터인 중한국경무역성에서 많은 상품들이 관광객을 끌어낸다. 중한자유무역 협정이 발효되면, 중한 양국은 각 1649종과 6108종 수입관세가 당장 감면할 것이고, 당년 영관세 상품이 각 691종과 1983종에 달할 것이다.

  알기로, 중한자유무역국 협정 총 22장, 상품 국민 대우와 시장 진입, 원산지 규제, 통관 절차 등 내용을 포함한다. 각자 경제를 보호하기 위해, 한국은 쌀, 고추, 마늘, 고등어 등 596종 수입 농수산품에게 계속 관세를 징수할 것이고, 중국은 부분 석화, 강철, 자동차 등 수입 산품에게 여전하게 관세를 징수할 것이다.

  산동와 한국의 무역액은 전국의 13%를 차지하여, 한자 이용률이 전국의 1/3를 차지하며, 5000여개 한자기업이 산동에서 경영한다. 이번에 중한자유무역 협정에서 창신적으로 설립한 “위해-인천” 지방 경제 합작 시범구는 산동이 중한자유무역구 미래 발전의 기선을 선점하게 만든다.

  중한자유무역 협정이 서명한후, 산동 기업에게 한국을 통해서 세계로 나갈 중요한 수로를 제공했다. 동시에 산동성은 대한 합작을 통해서 위층 설계를 하고, 국가 우혜 정책과 항목의 실시를 쟁취하고, 산동 개방형 경제 수준을 제고한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