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웨이하이 한국 상품 거래 센터: 화물 진입 허가로 가짜 상품 거절한다

2015/9/16 15:35:06   정보 출처:sdchina.com

기자들이 현장에서 떡을 만들어 보았다.

  9월16일 “중한자무 제노선행”전국매체행 인터뷰팀은 한락방에 있는 한국 상품 거래 센터에 찾아온다

  9월16일 “중한자무 제노선행”전국매체행 인터뷰팀은 한락방에 있는 한국 상품 거래 센터에 찾아온다

  중국산동망 9월16일 (기자 손걸) 유공도가 웨이하이시의 명함이라고 하면 한국 상품은 웨이하이시 관광객 흡인한 또 다른 명함이라고 볼 수 있다. 좋은 지리위치의 우세를 덕분에 웨이하이시 이미 관광객들이 한국 상품 구매한 천당이 되었다. 하지만 시장 감독 작업이 부족해서 한국 상품에서 위조품을 나타나기도 했다. 이래서 2014년 웨이하이시 한락방에서 한국 상품 거래 센터를 성립해 화물 진입 허가 제도 설치 가짜 상품을 거절했으며 소비자의 걱정을 없애주고 웨이하이시 한국 상품 판매의 명함을 새로 만들어 주었다.

  9월16일 “중한자무 제노선행”전국매체행 인터뷰팀은 한락방에 있는 한국 상품 거래 센터에 찾아온다. 주말이나 휴가 기간 아니도 9000제곱미터의 상점 안에 고객 끓임 없이 찾아온다. 식품,화장품,전기 밥솥,믹스 기계……여기서 상품 3만 여 종 있었다.

  웨이하이 한국 상품 거래 센터의 사장 조운이 기자에게 소개해 주었다. 거래 센터의 모든 상품은 한국에 온다고 밝혔다. “우리 진입한 화물에게 품질 요구가 았으니 들어온 기업도 상품 관한 세관 신고서,원산지 증명,검사검역 증명등 서류 곡 필요한다.”고객들이 상품의 세관 신고서로 상품의 신분을 검색할 수 있다고 밝혔다.

  웨이하이 한국 상품 거래 센터 작년 개업한 지 상품 판매 충액 1500만원 도달해 도매 충액 2.2억원 있었다. 기자 만나기 전에 조운이 전국 많은 성시부터 찾아온 대리상과 만나였는데 “대리상은 다 우리의 상품을 대리하고 싶어서 찾아온다.”다고 말한다.

  한국 상품 거래 센터의 미래와 계획을 말할 때 조운이 한국 상품 거래 센터의 운영 모델은 다른 도시에서 펼치기를 바래다고 소개해 주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