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중한자무 제노선행”전국매체행 완만하게 폐막된다

2015/9/18 15:12:17   정보 출처:sdchina.com

인터뷰팀은 한두이서에 방문했다.

지남종합보세구 와인 거래 센터 임직원이 기자들에게 관련 상황을 소개하고 있다. 

인터뷰팀은 칭다오 전만 보세 항구에서 사진 활영 기념

기자가 칭다오 국제 자동차 항구 유일한 공식 전자상무 플랫픔-해도차망에 취재한다

  중국산동망9월17일(기자 장민민) 9월17일 오후 “중한자무 제노선행”전국매체행 활동은 모든 인터뷰 임무를 마쳐 옌타이에서 폐막된다. 중앙에서 온 매체,국내 유명한 경제류 전문 매체,성내 주요 신문 매체,한국 주로 신문 매체 “량웨이단”등 40개 매체에서 온60명 기자과 편집,블로그 주인,산동 사진집의 계약 촬영가가 4일 동안 지남,칭다오,웨이하이,옌타이등 관련 기업과 산업 단지에 가서 집중 인터뷰 진행했다.

  9월17일 오후5시까지 각 매체 단위 전재,발표한 원고500여 편 그 중에서 중국 상보 발표한 ‘산동성 3년동안 한국과 무역액 500억 달러로 확대 시킬 계획이다’, CNTV발표한 ‘중한 경무 협조3.0시대에 들어간 산동성 위치프리미엄 빌려 보너스를 즐긴다’,산동 방송국 ‘뉴스 연합 보도’프로그램에서 특집 프로젝트를 열여 연속 활동에 대해서 보도를 진행했다. 인민망,신화망,대공망,봉황망등 활동에 대한 원고 여러편 발표했고 신화사 ‘나는 현장에 있다’프로그램,오늘 이슈등 앱도 활동 현장에게 생방송을 진행했으며 뉴스 발표했다. 블로그 주인 ‘빈어의 청렴공간’이 신화 블로그와 KD넷에서 ‘침까지 나온 청도 명차전’ ‘한국 상품은 어쩜 웨이하이의 두번쩨 명함이 되 버렸을 까?’등 문장이 많은 유명한 매체의 추천을 받아 좋은 홍보 효과가 얻었다. 한국 중앙 일보,한국 한락 일보,인민 일보 해외판,중국 경제 길잡이,홍콩 경제 일보,대중 일보,제노 석간 신문,산동 상보등 매체도 활동 미치고 계속 뉴스 집중 발표할 예정이다.

  중국산동망은 활동의 처리 부처로 자신의 매체 보도 우세를 충분히 발휘해 대외 홍보한 독특 우세를 이용하며 문자,사진,동영상,웨이보,웨이신등 수단을 통해서 활동에게 전면적인 보도를 이루어지며 시나 웨이보에서 #중한자무 제노선행#의 화제 웨이보를 개설해 17일 오후까지 이미 30만회 열람량이 돌파된다. 중국산동망의 웨이신 공공 아이디에서 활동 관련 뉴스를 즉시 발표한다. 동시에 중국산동망 중국어,영어,한국어,일본어 4종 언어 판본한 활동 프로젝트를 개설해 활동 기간 백여 편 외국어 뉴스를 번역해서 발표했다.

인터뷰팀은 중한 창신 산업 단지에 구경한다 

인터뷰팀은 한국 삼성(산동)전자 방문했다

인터뷰팀은 웨이하이 구일 수출입 유한 책임 회사 방문했다

기자가 한락방에서 떡을 만들어 보았다.

  이번 인터뷰 활동은 멤버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아주어 신화사 ‘나는 현장에 있다’ 기자 주리려가 이번 활동을 통해서 개방하고 포용한 산동을 느껴져 산동성 중한 FTA 기회를 잡아 많은 작업을 진행했고 FTA는 산동성에게 더욱 많은 발전을 가져올 수 있다는 게 기대한다고 밝혔다. 중국 일보 기자 조서설은 이번 인터뷰 활동을 통해서 산동성은 FTA에서 가진 우세를 알아보아 경외 전자 상무 및 해륙 연합 운송의 과정에 대해서 직관적인 이해가 되었다고 한다. “산동성의 다른 도시에서 자신의 산업 특색을 따라 중한 산업 단지를 설립하고 기능 완벽한 상업 운영 환경을 만들어서 이 산업 단지들이 모아 좋은 효과가 기대할 수 있고 또는 많은 한국 기업을 이끌어 완선한 산업 연쇄 발전에게 기초가 만들어 줄 수 있겠다.”다고 그녀가 말했다. 한국 한락 일보에서 온 기자 이소설은 한국에서 취직한 산동 아기시며 이번 활동을 통해서 ‘산동 속도’를 확실히 느껴진다. “중한 자무 협정 정식 가서명한 지 4개월밖에 없지만 산동 인민 진정한 혜택을 받을 수 있는 한국 상품 마트가 이미 차려 있다” 한국 기업도 중한 FTA에 대해서 기대 만발하고 있고 이런 기회를 통해서 중국 13억 인구를 가진 큰 시장을 열여 지금 한국에서 중국 배우는 열품이나 중국 시장 연구하는 게 대세가 되었다. 한국 중앙 일보 기자 장세정은 중한 FTA한국과 중국 인민에게 다 북이고 보너스였다. 산동성은 한국과 제일 가까운 도시로서 꼭 앞선에 걸어 갈 수 있을 것이다고 밝혔다.

  블로그 빈어는 활동을 통해서 실제적인 중한 FTA가 양국 경제 무역에게 가져온 뛰어넘은 관계의 발전을 느껴지고 뿐만 아니라 양국 대중에게 가져오는 혜택도 확실히 보인다. 중국 소비자가 외국에 나가지 않아도 정품 한국 상품을 구매할 수 있고 산동성의 좋은 환경과 좋은 사람은 한국 사람을 흡인해 산동에 와서 생활,관광하로 오게 되었다는 게 노한 협조 윈윈,함계 이익한 모델이 만들어 중한 자무가 달달하게 행복한 미래를 향해 가는 기초가 되었다.

  “중한자무 제노선행”전국매체행 활동은 당의 18대,18기3중 전회의 ‘자유무역 가속 시실한 전략,개방한 경제 신 체질을 건립한다’ 는 전람 배치와 산동성의 ‘끓임 없이 대외 개방을 확대 시켜 개방 수준을 올린다’는 정신을 관철해 중한 FTA 가져온 기회를 잡아 산동성이 한국을 향한 전면적인 개방 수준을 향상 시킨다는 주제를 잡았다.활동은 중공산동성위선전부,산동성인민정부신문사무실,산동성상무청 주창해 중국산동망 맡아 처리했다.

  활동 기간 인터뷰팀은 산동성과 한국 협조에서 구조 상호 보완,선시선행,제도창신 방면 취득한 성과를 보도해 집중적으로 산동성 중한 FTA기회를 잡아 자원,정책,서비스,산업 협조 방면의 우세를 전시했으며 산동성 중한 FTA기회를 잡아 신 상태에서 개방한 경쟁 우세를 육성해서 전성의 대외 개방 수순 올림에 좋은 분위기를 만들어냈다.

[1][2]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