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주촌 거리:살아 있는 고 상업 거리 박물관이다

2015/11/2 10:53:43   정보 출처:sdchina.com

  중국산동망10월30일 청 석판 거리 걸어보며 예날 맛이 깊은 가계의 나무 간판과 보존 완전한 명,청 나라 건축군에서 역사가 구석구석에서 흔적을 남아 있다. 시간이 흘렀도 경치가 바꿔지지가 않았다. 10월30일 ‘문화 유산 보호’전국 매체 제노행 인터뷰팀은 ‘천하 제일 촌’ 칭호 가진 주촌 고상업 거리에 방문했고 사진으로 이 역사의 맛이 깊은 곳을 남기로 했다.

  ‘천하 제일 촌’의 과거와 오늘

  주촌 고 상업 거리가 주촌에서 역사 제일 길고 규모 제일 큰 사업 거리였다. 올해3월31일 산동성위 선전부,성 재정청,성 문화청,성 신문 출판 광전국 및 성 문물국 연합해서 뉴스 브리핑을 열려 2015년 산동성 ‘향촌 기억 공정’에 입선된 24개 시점 단위를 공지했다. 촌진 2개,촌락 15개,거리1, 향촌 박물관 6개로 뽑혀 주촌 고 상업 거리가 시점 단위의 박물관으로 선정되었다.

  이 거리가 명 영락 년간에 건설 시작했으며 숭정 구년까지 규모를 가졌다. 남쪽에서 실크 거리,은자시 거리 교차하며 북쪽 삭역문까지 화리 길었다. 북극각은 중간에서 서 있으며 이 거리가 남과 북 양 부분으로 나누었다. 지금은 보존한 부분은 남쪽에서 집중하며 중400미터 긴다.

  청나라 후반 맹씨의 8대상호가 여기 와서 사업을 시작했고 점점 큰 상인들이 모아서 이 거리가 잡화 집중한 상업 센터가 되었다. 청나라 광서 30년간 범위가 넓어지며 청도,제남,북경,천진,상하이,광저우까지 먼 상업지와 연결이 되어 이 상업 거리의 번성기가 들어간다.

  국가 4A 급 관광지 되었다

  지금은 주촌 고 상업 거리가 관광지로 사람들의 생활에서 들어간다.2000년 유네스코의 관광 전무가가 주촌에 와서 신사했는데 높은 평가를 주며 주촌 고 상업 거리가 국제 시장을 향한 관광 추천할 만한 프로그램이라고 말했다.

  1993년 장이머우 감독한 영화 ‘살아 있다.’ 주촌 거 상업 거리에서 촬영했고 이 깊은 역사 가진 거리가 다시 한번 유명한 관광지로 만들었다.

  지금은 향촌 기억 공정 시점 단위로 주촌이 살아 있는 고 상업 거리 박물관군이 잘 보호를 받으며 더욱 빛 나게 보존될 것이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