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치박 탄광 전시관 공인묘 기자의 마음을 뒤흔들리다

2015/11/2 11:48:34   정보 출처:sdchina.com

치박 탄광 전시관 공인묘 기자의 마음을 뒤흔들리다

치박 탄광 전시관 공인묘 기자의 마음을 뒤흔들리다

치박 탄광 전시관 공인묘 기자의 마음을 뒤흔들리다

  중국산동망10월30일 10월30일 오전에 ‘문화 유산 보호’전국 매체 제노행 인터뷰팀은 산동성 능원 그룹 치박 탄광 회사에 방문했다.

  이 긴 역사 문화의 주요 진지로 치박 탄광 전시관은 1981년 개관했으며 궈모뤄 직접쓴 관명을 가져 치박시 최초의 애국 주의 교육 기지 중의 하나였다.이 전시관은 치박시 유일한 탄광 전시관며 전국에서 유일한 북대정 사고 사망 공인 묘를 설치해 있었다.

  산동상보 기자 두호가 북대정 사고 사망 공인 묘를 보고 마음이 무겁다고 말한다. “여기서 일하는 공인은 기본적인 생명 보장도 없고 대우 같은 더 말할 나위도 없다.우리가 지금이 평화로운 생활을 아깝고 진시해야 하게다는 마음이 들었다.”말한다.

  제5 전시청에서 ‘신농촌’이라는 조각이 있는데 진실한 장면으로 제국주의 봉건주의의 악파 밑에 공인들 비찬한 생활 환경을 생생하게 묘사했다. 기자들 마음을 뒤흔들렸다.

[1][2]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