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장계림:지방 희곡과 비유 보호 작업을 신 단계에 올아가 게 조력한다

2016/3/3 14:29:50   정보 출처:sdchina.com

  중국산동망3월1일 3월1일 오후에 산동성예술연국원,제녕시문화광전신문출판국 및 중공금향현위,현정부 주창해 중국산동망 맡아 거행한 “금향에 가서 희곡을 든다-금향현 ‘산동성 비물질 문화 유산 조례’실천 매체행”활동은 지녕 금향현에 거행하며 산동성문화청 부 청장 장계림이 참석해서 연설을 발표한다.

  장계림은 이번 활동은 습근핑 충 서기의 시리스 연설 정신을 깊게 실천해 성위10기13회 회의 정신을 관철하며 제노 우수 전통 문화를 대력 홍보해서 산동성 지방 희곡 예술을 진흥한다. 활동은 기층 문화 생활 범영이나 문화 강성 건설에게도 큰 의미가 가져 있다고 지적한다.

  산동성은 중화 문명의 기원지로 긴 역사과 풍부한 문화 자원을 가져 있다. 전국에서 유명한 희곡 대성으로서 산동성 지방 희곡의 범영 발전은 늘 중시해 오고 지방 희곡 진흥 작업에서 큰 노력을 투입하니 뚜렷한 성과까지 얻은다. 산동성 희곡 소굴이라는 칭호 가진 금향현은 희곡 자원 풍부해 각종 희곡의 생존 상태가 좋아 연출 품질도 성숙하는 편이다. 지방 희곡 진흥과 비유 자원 보호 작업 방면에서 금향현은 큰 노력을 해서 ‘금향에 가서 희곡 든다’의 문화 브랜드를 만들어내 금향 색깔 가득 찬 실효 주중한 원생태 보호 모델을 탐색한다. 장계림은 “금향현 지방 희곡과 비물질 문화 유산 보호 작업에서 취득한 경험과 성과가 전 성 범위 내에 추행과 홍보할 가치가 있다”다고 밝힌다.

  “우수 전통 문화의 홍보와 발전, 제노 문화 정수의 발굴, 산동 지방 희곡 예술의 진흥, 기층 문화 창연 사업의 범영,이 모든 작업은 지금 경제의 글로벌화,성향 일체화,소비 다원화한 시대 배경에서 무겁고 어려워 보인다. 사회 각계의 함께 관심과 지지를 더욱 필요하고 신문 매체의 열정과 넓은 호보를 많이 필요한다.”장계림이 말한다. 이번 활동을 통해서 금향현 이미 형성된 지방 희곡 상속과 비물질 문화 유산 보호의 좋은 분위기를 더욱 강화를 받아 지방 희곡과 비유 보호 작업은 신 단계에 올아가 게 조력될 거라고 믿다는 게 밝힌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