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금향에 가서 희곡을 든다’매체행 활동은 완만 폐막

2016/3/4 15:56:31   정보 출처:sdchina.com

  3월3일 오후에 “금향에 가서 희곡을 든다-금향현 ‘산동성 비물질 문화 유산 조례’실천 매체행”활동은 모든 인터뷰 임무를 마치고 산동 지녕 금향현에서 완만하게 폐막된다. 신화사,광명일보,중앙방송국,문국문화보,중국관광보,인민망,신화망,대중일보,산동광보방송국,대중망,제노망,중국산동망과 산동사진집에서 온 계약 촬영가, ‘양위일단’신매체 포함한 30여 매체에서 온 기자들이 3일 동안 금향현 여러 지방에서 실지 인터뷰를 진행했으며 금향현 풍부한 비물질 문화 유산 특히 희곡,곡예 자원에 대해서 깊이 알아보고 ‘일향일예’의 보호 상속 모델 취득된 뚜렷한 성과까지 직접 느껴본다.

  통계 결과를 따르면 3월3일 오후17시까지 충 발표된 기사150여 편 있어 특집 프로그램 보도, 특집 기사 보도,그림 보도등 활동 기간 내 다양한 형식된 보도를 진행한다.

  중국산동망은 활동의 처리 부서로서 충분히 자기 인터넷 매체의 우세를 발휘해서 독특한 대외 홍보 특점으로 문자,사진,동영상,웨이보,웨이신,도표,H5등 형식이 이용해 활동에 대해서 전면적인 보도를 진행한다. 충 발표된 기사30편,웨이신 화제 열람 수량 17만 회 넘어서 동시에 중국어,영어,한국어,일본어 4가지 언어 판본된 특집 프로그램을 제작하고 충 발표된 외국어 기사40여 편 있다.

  이번 활동은 인터뷰 팀 멤버에게 깊은 인상을 남겨 준다. 산화망 산동채널 무선 센터 충 감독 지환동은 이번 활동은 뜻 밖에 느껴본 게 많다고 말한다. 금향현에서 이렇게 많은 비유 프로그램을 가진 줄 모르고 또는 희곡 자원이 이렇게 풍부하고 비유의 보호과 상속에 관한 작업에서 큰 노력을 투입해 비유는 다시 빛이 나게 살아남다는 게 인상 깊어다고 지환동 밝혔다.이번 활동은 봉황망 편집 만린도 깊은 감명을 받아다고 한다. 금향현 대중들이 비유 곡예에 대한 열정은 감동을 먹어 또는 이런 열정이 있으니까 금향현이 희곡의 소굴으로 만들어내는 게 아닐까 싶은다. 비유 예술가들이 예술에 대한 열정하고 꿋꿋이 지키 게 다는 마음도 존경스럽고 다시 이런 교류하는 기회가 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화동로88호’ 웨이신 편집 왕함도 활동 중에서 예술가들이 원래 가지는 민간 예술 형식에다가 새로운 창신해 봤다는 게 발견하며 이런 새로운 형식을 사용하니까 더욱 희곡이 현대 사람에게 사랑을 받아드리고 희곡의 현대 발전에게 중요한 의미를 가져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한다.

  TOUCH산동 외국인 친구 제노 우수 전통 문화 체험 활동도 함게 진행했으며 일본과 인니에서 온 외국인 친구도 함께 인터뷰를 했고 제노 지방 희곡 에술의 매력을 느껴보고 소감까지 발표한다. 일본 친구 엔도후미나가 이번 활동을 통해서 중국 심오한 문화를 알아보게 되다고 말한다. 학술 세미나에서 많은 전무가들이 비유에 대한 보호 상속 문제 관한 해결 의견을 제안했는데 들어다 보니까 배운 게 많다고 말한다. 일본에서도 비유의 보호과 상속에서 문제가 많아서 중국하고 일본도 서로 교류하고 배우면 좋겠다고 후미나가 밝혔다.

  금향현인민정부 부 현장 양미란은 이번 매체행 활동을 통해서 금향의 특색 ‘희곡 소굴’ 자원을 이용해서 전국에서 ‘곡부에 가서 승인을 만나 금향에 와서 회곡을 든다’는 문화 브랜드를 추행하여 비유 대표된 민간 예술을 홍보해 금향은 전국 민간 희곡 예술 문화의 집산지로 만들어 금향 비유 상속자의 집차를 증명해 금향현 비유 보호의 경헙과 성과를 함께 나누기를 바래다고 가리켰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