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빈스 제남에 삶:교사직 좋아 과정을 즐겁다

2016/9/1 14:26:26   정보 출처:sdchina.com

  올해는 빈스가 제남에 온 지 4년째다. 빈스가 민국 오하이오주부터 오고 지금은 제남외국어학교에서 교사직이 담당하고 있다. 빈스가 관련 부문 규정을 따르면 한 곳에서 5년밖에 일할 수가 없어서 그 다음에 귀국이나 다른 일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생계를 유기하기외에 또 빈스가 중국에서 선생님이 된 이유가 이 직업이 사랑하고 있다는 것이다. 빈스의 가정 때문인지도 모른다. 빈스의 엄마가 퇴직한 선생님이고 지금 누나도 선생님이다.형은 학교에서 관리직 맡고 있다. 비스가 ‘내가 수업을 즐거워 학생이 가끔 말 안 들 때도 있지만 내가 방법을 찾아서 어떻게든 학생이 방복하게 만들 수 있다.’다고 말한다.

  제남에서 온 이유를 물어보면 빈스가 우연이라고 말한다. 그 때 중국으로 가게다는 결정을 내린 후에 여러 학교에게 이력서를 보낸 적이 있었다. 제남외국어학교가 첫 요청 답장을 보낸 학교라고 온기로 한다. 중국에 있는 친구한테 상황을 물어보고 나서 제남에 온다. 처음에 중국어 힘들어서 수업도 힘든 적이 있었는데 점점 빈스가 자기의 방법을 찾아내 학생하고 소통을 되었다. 빈스가 아이들이 성격 다 다르다고 한다. 어느 학생이 영어에 대해서 관심이 많고 말하기가 잘하는데 어느 학생이 쑥스러워서 자주 말하지 않고 인사조차 못한다 그래서 학생마다 다른 방법을 취해야 한다고 말한다.

  수업에서 빈스가 전부 학생 다 발언하는 기회를 주려고 한다. ‘말할 수 있다’는게 영어 공부에서 특별히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빈스가 학생에게 많은 곳에 간난해서 영어 수업도 없고 외국인 선생님 더욱 불가능하기 때문에 학교에서 공부하는 기회를 아껴야 하는 말 자주한다.

  시간이 있을 때 빈스가 여행을 좋아한다. 휴가하는 동안 중국에 다른 곳에 찾아간다. 빈스가 ‘매번 여행 중에 사진 같이 찍자는 사람이 많다. 처음에 불편하는데 시간이 지나며 자기도 셀카에 바진다.’빈스가 여행 최대의 재미는 바로 친구를 만나는 것고 새로운 것 접하는 것이다고 말한다.

  지금은 중국도 좋고 산동을 좋아서 나중에도 계속 남고 싶어고 연해 도시도 괜찮은데 가능하면 일하로 가보고 싶어다고 빈스가 말한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