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산동성—바이에른주 실무 회담 제남에서 거행

2017/5/12 15:51:15   정보 출처:sdchina.com

  5월 11일 오후에, 산동성—바이에른주 실무회담은 제남에서 거행되며, 공정(龔正) 산동성위 부서기, 성장과 Horst Seehofer 독일 바이에른주 주장이 회의에 출석했다.

  공정은 방문객에게 환영을 표하고, 간단명료하게 산동의 새로운 발전과 새로운 변화를 소개했다. 그는 밝히여, 친선 관계를 맺은 30년 동안, 성과 주 둘이 합력하여 평범치는 않은 역정을 걸어가며, 합력 성과가 점점 크지고, 합력 수준 끊임없이 진급하여, 경제 무역, 교육, 문화, 과학 기술, 환경 보호, 도시 건설 등 영역에 합력은 다 크고 많은 성과를 얻고, 나중에 발전에 튼튼한 기초를 다졌다. 쌍방이 미래를 직면하여, 고층의 상호 방문을 진일보로 강화하여, 정책 횡적 연결, 산업 도킹, 산능 합력, 문명 호감 등을 촉진하여, 선진 제조업 등 분약의 합력을 강화하여, 계속 쌍향의 투자를 확장하여, 더불어 제 3자 시장을 개척하기를 바랬다.

  Horst Seehofer가 바이에른주와 산동성 친선 맺는 30년 중에 받던 성취에 대해 높은 평가를 하고, 쌍방이 부단히 고층 교류, 인원 왕래와 기업 간의 합력을 증강하고, 더 많은 분약에서 서로 이익을 주고, 다같이 이익을 얻기를 실현하는 것을 희망했다.

  회담 끝난 후, 공정, Horst Seehofer가 산동—바이에른 우호 사진전에 참관하고, 함께 양 성주 진일보 우호 합력과 전략적인 동반자 관계를 강화하는 공동 성명을 정식 서명했다.

  왕서견(王书堅) 부성장, Barbara Stamm 바이에른주 의장, 왕화(王華) 성정부 비서장이 활동에 참가했다.

  회담 전에, 왕서견, Horst Seehofer가 농촌 지역 종합 발전과 국토 통치 국제 연구 토론회 개막식에 출석했다.

관련 기사

사진

  • 빈스 제남에 ��:교사직 좋아 과정을 즐겁다

    올해는 빈스가 제남에 온 지 4년째다. 빈스가 민국 오하이오주부터 오고 지금은 제남외국어학교에서 교사직이 담당하고 있다. 빈스가 관련 부문 규정을 따르면 한 곳에서 5년밖에 일할 수가 없어서 그 다음에 귀국이나 다른 일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 영국 청년 중국 문화에 바진다

    중국하고 유럽의 정치,경제하고 문화 교류 날따라 밀접해지며 중국어 배우는 열품이 유럽에서 부른다. 많은 외국인 중국어과 중국의 문화에 대한 흥미진진하게 배운다.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