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베이징 이색 먹거리 탐방, ‘바오두’ 먹어봤어?

2017/5/15 12:02:34   정보 출처:kr.people.com.cn

베이징 이색 먹거리 탐방, ‘바오두’ 먹어봤어?

  5월 8일 스차하이(什剎海, 십찰해) 둥싱순바오두장(東興順爆肚張) 전문점, 한 손님이 바오두를 맛보고 있다.

  베이징(北京, 북경)의 많은 맛집에서는 가축의 내장을 이용해 먹거리를 만드는 것을 쉽게 볼 수 있다. 자투리로 분류되는 내장을 정성스럽게 요리하면 많은 사람들의 입맛을 공략할 수 있다. 그중 바오두(爆肚)는 최고로 손꼽히고 있다. 바오두는 청(淸)나라 음식으로 건륭(乾隆) 연간 해당 음식을 먹었다는 기록이 남아 있다.

  5월 8일 스차하이(什剎海, 십찰해) 둥싱순바오두장(東興順爆肚張) 전문점, 직원이 양 위장을 썰고 있다.

  5월 8일 스차하이(什剎海, 십찰해) 둥싱순바오두장(東興順爆肚張) 전문점, 요리사가 잘 익힌 소 위장을 그릇에 담아내고 있다.

  바오두는 신선한 소나 양의 위장과 일부 부위를 길게 썰어 요리한다. 가장 쉽게 접할 수 있는 것은 수이바오두(水爆肚)로 신선한 소 위장 혹은 양 위장을 끓는 물에 익히고 깨장, 식초, 고수, 다진 파 등을 섞어 만든 소스에 찍어 먹는다. 재료 자체가 연하고 향기로운 것이 특징이다. 깨끗하게 씻은 재료, 적절한 칼질, 불 세기 조절, 깨장 등 모든 요소가 바오두의 식감과 맛을 좌우한다.

관련 기사

사진

  • 빈스 제남에 삶:교사직 좋아 과정을 즐겁다

    올해는 빈스가 제남에 온 지 4년째다. 빈스가 민국 오하이오주부터 오고 지금은 제남외국어학교에서 교사직이 담당하고 있다. 빈스가 관련 부문 규정을 따르면 한 곳에서 5년밖에 일할 수가 없어서 그 다음에 귀국이나 다른 일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 영국 청년 중국 문화에 바진다

    중국하고 유럽의 정치,경제하고 문화 교류 날따라 밀접해지며 중국어 배우는 열품이 유럽에서 부른다. 많은 외국인 중국어과 중국의 문화에 대한 흥미진진하게 배운다.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