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1600년 역사 자랑하는 허난 준현 묘회 풍경 스케치

2017/5/17 11:18:23   정보 출처:kr.people.com.cn

1600년 역사 자랑하는 허난 준현 묘회 풍경 스케치

  준(浚)현 묘회(廟會, 잿날이나 정한 날에 절 안이나 절 입구에 개설되던 임시 시장)의 시작은 지금부터 1,600여 년 전인 후조(後趙) 시기로 거슬러 올라간다.

  허비(鹤壁, 학벽) 준현 남쪽 푸추산(浮丘山)에 위치한 벽하궁(碧霞宮)은 ‘할머니 사당’이라고 불린다. ‘벽하원군(碧霞元君)’은 도교에서 모시는 신의 칭호이다.

  벽하궁이 명(明)나라 가정(嘉靖) 21년(1542년)에 지어지면서 준현 정월 묘회의 기본적인 규모가 형성되었다. 지금까지 ‘화북(華北, 중국 북부 지역) 제일의 묘회’라 불리는 정월 묘회는 정월 초하루부터 2월 2일에 이르는 긴 일정과 큰 규모를 자랑하며, 명•청(淸) 시기의 특색을 유지하고 있다. 이때, 주변 20개 성(省)과 시(市) 및 해외에서 수백 만 명의 사람들이 찾아오며, 성수기에는 매일 50만 명이 넘게 방문한다.

  묘회 기간 푸추산 일대에서는 폭죽 터뜨리는 소리가 계속 이어지며 사당 내부 대전 문 밖에는 향 피우는 연기로 둘러싸인다. 수많은 신도들이 이곳에서 복을 기원하며, 신에게 자신의 소망을 이루어주기를 기도한다. 거리에는 사람들로 북적이며 각종 특색 있는 민속 놀이 공연이 여기저기 펼쳐진다. 높은 나무다리를 타고 펼쳐지는 매 공연은 모두 전고(典故)에 근거한 것으로 해학적이고 유머러스한 공연에 박수갈채가 끊임없이 이어진다.

  음력 1월 16일에는 묘회가 최고 절정에 달한다. 뱃놀이극, 차이가오차오(채고교, 踩高蹺, 높은 나무다리를 타고 걷기), 양거(秧歌, 앙가), 용춤 등 각종 공연단이 최고의 장기로 화려한 볼거리를 선사한다.

관련 기사

사진

  • 빈스 제남에 삶:교사직 좋아 과정을 즐겁다

    올해는 빈스가 제남에 온 지 4년째다. 빈스가 민국 오하이오주부터 오고 지금은 제남외국어학교에서 교사직이 담당하고 있다. 빈스가 관련 부문 규정을 따르면 한 곳에서 5년밖에 일할 수가 없어서 그 다음에 귀국이나 다른 일자리를 찾아야 한다고 밝혔다.

  • 영국 청년 중국 문화에 바진다

    중국하고 유럽의 정치,경제하고 문화 교류 날따라 밀접해지며 중국어 배우는 열품이 유럽에서 부른다. 많은 외국인 중국어과 중국의 문화에 대한 흥미진진하게 배운다.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