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국산 중장비트럭 “지능 시대”의 창립자

2017/10/11 17:06:41   정보 출처:sdchina.com

  8월초의 제남은 삼복 더위가 심하는 때이고, 첨단구 한 노천 시운전장에서 한 참신한 중장비트럭은 질주하고 있고, 그런데 신기하게도 차 안에 기사가 없다. 거리가 5미터 부족할 때, 트럭이 이미 안정하게 장애물 앞에 멈췄다. 시험장내 모든 사람들이 둘러싸서 땀과 눈물이 얼굴에서 흐르고 있고, 그러나 사람마다 격동과 기쁜 표정을 하고 있었다. 이 사람들은 시노트럭(Sinotruck) 지능 트럭 연구 개발 팀 구성원이고, 이 운전사가 없는 트럭은 중국 첫 제Ⅰ대 지능 트럭이다.

  6년 앞당겨 배치한다

  2011년, 시노트럭은 앞당겨 “지능 트럭” 연구 개발 항목을 시작했다. 첫 제Ⅰ대 지능 트럭은 시노트럭 산드카 C7H 차모델 플랫폼 기반으로 연구 개발한 것이고 이 기술 물길을 쉽게 보이지만 예전에 국내 여백이다.

  전뢰(田磊)는 시노트럭그룹 기술발전센터 자동차전자설계부 부부장이며, 또한 이 지능 트럭 연구 개발 항목의 책임자이다. 6년여 동안, 그는 여러 번 항목 중에 전충돌경보시스템(CWS), 자동긴급제동시스템(AEB), 대응형 크루즈 컨트롤 시스템(ACC) 등 거의 20항 최첨단 지능 기술이 포함됐다.

  자동차 엔지니어의 꿈

  엔지니어들은 다 자기의 혁신의 꿈이 있고, 지능 트럭팀의 젊은 사람들 역시 예외는 아니었다. 근년에 대부분 승용차가 이미 자동 긴급 제동 등 주동 안전 창치가 탑재하고 있다. 그런데 무인 조종 중장비트럭에 대해 주동 안전 기술 응용이 거의 영이다. 항목 시동후, 엔지니어들이 진지하게 시장 조사를 연구하여 분석하기를 통하여 최종적으로 첫 제Ⅰ대 지능 트럭 주동 안전 방면에서 시작하고, 차량 지능화, 인터넷화 핵심 기술을 돌파하고, 지능 트럭 새로운 플랫폼을 혁신하여 구조했다.

  극한 테스트 “지능 감강” 만들어

  지능 시스템의 제어 파라미터는 계속하여 최적화하고, 끊임없이 시험하는 과정이고, 지능 운전 기술은 운전사에 둡고 운전의 안전과 안정을 실현하기 위해 하는 목적이다. 6년 동안 지능 트럭 연구 개발팀의 성원들이 수십만 킬로미터의 도로 시험을 겪고, 수백번의 장소 극한 테스트와 운바대 극한 모의 시험을 했다.

  다음에 목표: 무인 조종 운전

  작년 9월에, 시노트럭 창립 60주년 및 시노트럭 지능화 전략과 차량 전시 발표회에서, 마순제(馬純濟) 시노트럭그룹 이사장이 밝히기를, 시노트럭은 지능 트럭 영역에서 누적 과학 연구 항목 입안 30여 항, 연구 개발 투입 수억 위안이고, 체계적으로 지능 트럭 완성차 플랫폼, 운전 보조 시스템, 차 인터넷, 무인 조종 운전 시스템 등 관건 시스템 개발 중에 대부분 기술 난제를 해결했다. 올해말까지 시노트럭 제Ⅰ대 지능 트럭도 대량생산 하고 시장에 갈 것이다.

  1960년부터 현재까지, 당년 제남자동차제조본공장이 이미 시노트럭그룹으로 탈변됐고, 중국 가장 큰 중장비트럭 생산과 수출 기지로 되고, 불변한 것은 여기 몃 세대 시노트럭인이 기술 혁신, 장인 정신에 대한 결연히 지킴이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