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비유 구경하고 음식 시식한다, 외국인 친구 천불산 묘회 치험

2018/4/27 14:47:44   정보 출처:sdchina.com

  중국산동망 ‘감지산동’외국인 친구 체험 활동은 7명 외국인 친구를 요청해서 함께 제남 천불산에 찾아갔다. 마침 ‘삼월삼’ 천불산 묘회 거행하는 기절에 외국인 친구가 비유를 구경하며 음식을 먹어보고 따뜻한 봄 날의 뜨거운 묘회의 분위기를 느껴봤다.

  묘회 기간 천불산 등산 길의 양쪽에 백 여 특색 부스를 설치되며 탕화 밀가루조각 전지등 20여 수제 예술품 제작밖에 기복 상품도 있고 샘물차 불고기등 전통적인 음식까지 포함하니 외국인 친구들이 보고 먹고 흥미 진진하게 구경한다.

  산동대학교에 의학 공부하고 있는Raza와 Halima은 약재 파는 부스에 대해서 특별히 관심이 많은다. 보면서 토론까지 한다. ‘이런 묘회를 통해서 우리가 중국의 문화 역사 중국인의 거주방식등 깊은 이해가 가지게 되며 이 묘회를 통해서 서로 알아보고 우정까지 생킨 게 정말 괜찮다.’다고Raza 말했다.

  말레이시아부터 온 이정신은 연출하고 있는 희곡을 많이 좋아한다. 이미 자리가 없지만 서서 흥미 있게 구경봤다. 이정신은 말레이시아도 묘회 활동 있지만 중국에서 처음으로 묘회 참가하는 것이니 특별한 경험이라고 밝혔다.

  몽고국부터 온Egshiglen하고 필리핀 아가시 채은평은 들어오자마자 음식이 흡인해서 얼마나 동안 안 되는데 양 손에서 이미 먹을 게 가득한다. 채은평은 “묘회가 정말 재미 있다. 묘회를 통해서 중국 민간 문화에 대한 지식을 알게 된다. 먹거리를 구경하면서 여기에 제남의 먹거리 뿐만 아니라 전국에서 온 맛이 있는 먹거리까지 있으니 모두 좋아한다.”다고 말했다.

  천불산에 오면 묘회 활동하고 희곡 연출 말고 빼길 수가 없는 부분은 불교 문화이다. 소개 직원의 인도를 따라 외국인 친구가 만불동에 들어가서 구경한다. 말레이시아부터 온 양배운은 자기도 불교라고 한다. 하지만 불교에 관련 지식이 자세히 모르고 있는데 이번 활동을 통해서 자기의 종교 역사를 더 잘 알게 된다고 한다. 술탄부터 온Halima은 ‘이번 활동을 따라 천불산에 오는 게 너무 기분이가 좋다. 불교 문화를 알아보면서 더욱 중국의 인문 역사를 알아보고 중국 사람들이 어떻게 자기의 사상하고 문화를 보호하는 게도 보게 된다. 이번은 처음으로 불교를 알아보았다. 이번 활동은 절말 참석할 수 있으니 좋아하고 중국에서 매일 새로운 일이 탐색할 수 있는 것도 너무 기쁜다.’다고 말했다. 또는Halima은 계속 ‘문화를 보호 해야 하고 앞으로 수확이 많을 것이다.’다고 강조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