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사화검보등롱 만들어 외국인 친구 중국 비유 풍채 느낀다

2018/5/25 16:35:08   정보 출처:sdchina.com

  최근 ‘감지산동’외국인 체험 활동은 각각 다른 국가부터 온 4명 외국인 친구를 대려서 제남 만승단지에 들어가 후사사화검보의 제6대 상속자가 스승으로 모시고 사화검보등롱 제작을 체험해 보며 중국 비유의 매력을 느껴봤다.

  사화검보는 제사 문화과 깊은 연결이 있다. 제남에서 묘화 다양하게 많다. 이런 활동에서 제사 의식이 있을 거니 신을 모시는 사람이 얼굴에 탈을 쓰는데 이 게 바로 사화 검보의 원형이다. 사화검보등롱은 후 선생님의 창신 발전이다. 사화등롱은 대중들이 새 집을 신축한 후에 대문에 거는 대표적인 등롱 모양이다. 등롱 위에 강태공 얼굴이 있으니 귀신을 물리치는 듯이다.

  선생님의 작업실에 들어가자마자 외국인 친구들이 벽에 걸린 다양한 검보에게 눈길을 이끌어간다. 선생님이 먼저 검보의 역사를 소개해 준다. 그 후에 외국인 친구들이 제작 시작한다. 우선 규정되어 있는 색깔을 이용해서 검보에게 색 치는 것이다. 다들 너무 잘해서 선생님이 끓임 없이 칭찬해 주었다.알제리부터 온 아가시Sala가 ‘이번은 나가 중국에 와서 처음으로 이런 검보 만들어 봤다. 이런 전통적인 분위기 진한 물건을 제작하는 게 정말 좋은 경험이다’다고 말했다.

  검보 그림 제작 완성한 후에 다들 선생님 따라 등롱 제작 시작한다. 선생님의 시범을 따라 자세히 하는 외국인 친구들이 매듭을 짓을 때 멈췄다. 이란부터 온 청년이 실을 들어 선생님께서 배워 봤다. 드디어 외국인 친구들의 등롱은 대충의 모습을 나타난다.

  선생님이 가르치면서 자기의 장인 정신을 슬슬 이야기 해 주었다. ‘물건 만들 때 마음 속에 근이 있어야 하고 근 속에서 마음을 담아야 한다.’다고 밝혔다. 마지막에 ‘삼청’대표하는 녹색을 치고 등롱 제작 완성된다. 외국인 친구들이 기쁘게 자기의 작품과 사진 촬영해서 기념한다.

  이란부터 온Mehdi은 ‘오늘은 여기서 검보등롱 만든 법을 배워 보니 이것은 제남의 귀한 유산하고 재부다. 활동 정말 재미 있고 산동의 문화를 알아보는 좋은 경험이다.중국은 긴 역사 뿐만 아니라 풍부한 문화도 있다. 앞으로 위대한 중국은 찬란하고 아름다운 미래를 있는 것을 기대할 것이다.’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