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중국 HNA, 국내 지선시장 확충&자체개발 항공기 아프리카시장 투입 확대 예정

2018/6/5 14:37:56   정보 출처:kr.people.com.cn

  중국 HNA(하이항•海航)그룹이 중국이 자체 개발한 민간 항공기 대량구매에 나섰다.

  지난 4일 경제전문 제일재경 보도에 따르면 하이항그룹은 중국상용항공기공사(COMAC)와 향후 ARJ21 100대와 C919 중형여객기 200대를 구매해 투입하는 전략적 합작을 위한 협의서에 서명했다.

  ARJ21은 중국이 자체 개발한 중소형 여객기로 주로 국내 지선에 투입된다. C919는 보잉과 에어버스가 양분한 여객기 시장에 도전하기 위한 단일 통로형 중형여객기다.

  양측은 국내 지선시장 확충과 전국 지선항공네트워크 구축을 위해 협력키로 했다.

  하이항그룹은 중국이 아프리카에서 처음으로 투자한 항공사인 가나AWA항공을 통해 국내개발 항공기의 아프리카시장 투입도 확대하기로 했다.

  하이난(海南)항공을 운영하는 하이항그룹은 COMAC의 첫 고객으로 2010년 15대의 C919를 들여오는 의향서에 서명한 바 있어 이번 전략적 합작 서명은 중국이 자체 개발한 여객기 확산을 위한 진일보한 조치로 받아들여진다.

  하이항그룹 이사회 의장인 왕젠(王健)은 이번 전략적 합작은 ‘일대일로(一帶一路: 육상•해상 실크로드)’를 비롯한 전략의 실천, 제조강국 및 민항강국 건설, ‘중국의 꿈’ 실현을 위한 구체화한 조치의 결과라고 밝혔다.

  현재 청두(成都)항공에 인계된 ARJ21 항공기는 이미 4만 9천 명의 승객을 실어날랐고 C919는 시험비행 중이다. 또 중국은 러시아와 공동으로 대형 여객기인 C929를 개발하고 있다.

  COMAC 관계자는 현재 C919를 주문한 국내외 고객은 28개사, 815대에 이르며 ARJ21은 21개사, 453대에 달한다고 밝혔다.

  전문조사기관 예측에 따르면 중국은 향후 20년 내 5천 500대의 비행기가 추가로 투입될 예정이며 금액기준으로는 6천 700억 달러에 이른다.

  COMAC 측은 이 기간에 C919 기종이 중국시장의 3분의 1을 점하게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