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시남의 미를 발현해’매체행 황동 첫 역: 왕홍 거리 구경, 도시 문화의 근원을 찾아

2018/8/6 16:12:42   정보 출처:sdchina.com

  SCO정상회의 후에, 청도의 지명도와 명성도는 점점 오르고, 시남구는 보조를 바짝 뒤따르고 패션과 행복을 좇고, 관광의 성수기가 오기에 따라, 시남구 관광 문화 발전은 다시 새로운 정도를 다시 시동하고, ‘시남의 미를 발현해’매체 활동은 공식적으로 시동했다. 8월 2일, 20여 개 대중매체, 청도 원예술풍모관, 청도 관광종업원협희 등 단위가 함께 최근 유행된 왕홍 거리—강수로 거리 대학로에 함계 다을거고, 청도 노성구의 풍경을 체험하고, 도시 문화의 근원을 찾았했다.

  강수로거리 직원의 인도에 따라, 20여 개 대중매체 기자가 황현로 12번 청도원예술풍모관부터 출발하고, 노사의 옛집 – 황강의 옛집 – 양진성의 옛집 – 조태모의 옛집 – 청도하 – 대학로 중국은행 기속사 – 청도원 노선에 따라, 강수로 거리의 일부 명인 고거를 탐방하고, 청도의 발원지를 추소하고, 도시의 문화 맥락을 탄구한다. 동시에, 각 기자들은 자신의 매체 플랫폼과 전파 경험을 통하여, 강수로 거리 건설과 문화 관광 발전의 실행에 대해 장시간의 교류를 진행했고, 시남 관광 새로운 체험을 대량의 좋은 생각을 제공했다.

  강수로 거리가 단지 대학로 구역안에 40여 개 특색가 각각 있고, 풍격이 서로 다른 커피숍과 유스호스텔, 도예바, 다방, 납연실, 악기방 등 패션의 업게, 특별 농후한 인민의 문화 분위기와 독특한 유럽대륙 풍정을 구비하고, 현대 도시의 시끄러움과 구별하는 ‘느림’과 ‘조용’이 형성됐고, 이것은 옛날 청도 도시 풍모와 현대 패션 산업이 합류와 융합된 특색 거리이다.

  몇 년간, 여러 번 문화 활동, 업계 연맹 건설 등의 추진때문에, 현재의 강수로 거리 관할 구역은 대학로를 주선으로 여기고 인터넷에서 유행해지는 패션 관광 인기 선택이 됐고, 매일 관광객은 왕래가 잦아 끊이지 않다.

  관광 시장의 지속적인 변화를 직면하고, 관광객들의 요구도 점점 다양화해졌다. 청도 관광종업원협회 회장 유정정은 생각하기를, 전통 단일적 관광지 체크식 관광은 이미 멀어지고, 체험식 관광도 더이상 단순한 유원지, 박물관 관광 등이 아니고, 도시 생활, 문화 , 경제 형태는 관광객들이 즐겁게 해보는 새로운 형식이고, 그런데 대학로 거리는 이런 탐색식 관광은 아주 적절하다. 여기는 역사가 있고, 문화, 자연, 인문이 모두 있고, 게임이나 탐색의 방식으로 통하여 직렬하고, 결코 문화와 관광의 결합은 효과적으로 실현할 수 있다.

  이와 동시에, 정도원풍모관은 강수로 거리가 중점적으로 만드는 패션 문화 새로운 지표로 여기고, 관장 송연은 말하기를:‘다음에 정도원은 여러 가지 문화 예술 활동, 신매체 연맹 등 형식을 통하여 거리 구역 발전을 추진한다.’

  알게 된 바로는, 매체행 후에, 강수로 거리는 청도원풍모관과 청도 관광종업원협회는 연합하고 계속하여 ‘백년청도의 근원을 추소해’ ‘명인 대사의 족적을 탐구’ ‘청도 문예 일상’ 등 여러 다른 주체 관광 노선을 출시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 도시 문화를 발양하고, 도시 정신을 널리 전파하고, 예술 도시 거리 건설에 조력하고, 청도 관광에 위해 새로운 엽서를 제공한다. 동시에 탐색식 관광과 커피 문화, 예술전람 등을 관광 노선에 융입되고, 그리고 시남에 마음껏 유람할 수 있는 새로운 모식이 형성될 것이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