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임기 민간예술 용등 강각무는 국가급 비물질문화유산 된다

2018/9/28 14:25:28   정보 출처:sdchina.com

  용등 강각무는 하동삼관묘부터 시작하는 문화 예술 형식이며 전통적인 무용등 민간 연출과 비슷하지만 다르기도 한다. 민간에 자주 보이는 무용하고 강각무하고 결합해서 하동삼관묘 지역에서 독특한 민간예술이가 된다.

  삼관묘용등 강각무 전시관에서 청용 한 마리 하고 다채의 용 두 마리가 있다. 하동구곡 거리 삼관묘 단지에 54세 양관추는 용등 강각의 상속자다. 18세 처음에 강각하기 부터 이 연출에 바지게 된다. 지금 후계자 훈련 위주로 활동하고 있다.

  양관추는 용등 강각은 마을의 비 오기를 기도하는 게 기원했으며 지금까지 200여 년 역사가 있다. 삼관묘는 하수 옆에 있으니 사람들이 이하에 대해서 경위한 마음 가득한다. 당연히 전설도 많았다. ‘마을의 늙은 사람들이 모두 여기가 하신이 있다고 한다. 그래서 절마다 제사도 한다.’양관추가 밝혔다.

  용등 강각무는 무용하고 강각하고 함께 조합해서 하는 것이다. 무용하는 자 팀마다 10-14명, 8벌 강각은 16명 연출하며 그 중에 ‘하강’8명 성인이고 ‘상강’8명 아동이다.연출자 중에 구슬 가진 사람의 지도로 용은 구슬 뒤에 따라가는 것이다. 동시에 간단한 타악기로 반주되며 뜨거운 분위기로 만들게 된다.

  용등 강각은 국가급 비물질문화유산명록에 등재되지만 상속자 부족하는 문자가 만난다. 이 활동에게 지지하려 삼관묘 단지에서 30만 위안으로 전시관을 하나 건축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