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정보통신기술 콘퍼런스 ‘화웨이 커넥트’ 10일 상하이서 개막

2018/10/9 13:26:02   정보 출처:kr.people.com.cn

  오는 10일 중국 상하이에서 ‘화웨이 커넥트(HUAWEI CONNECT 2018)가 개최된다. 화웨이 커넥트는 중국 최대 통신장비업체인 화웨이가 주관하는 ICT(정보통신기술) 통합 콘퍼런스다.

  글로벌 IT 리더 도약을 노리는 화웨이는 이번 행사를 통해 인공지능(AI) 비전과 기술력을 과시할 전망이다. 국내외 취재진이 함께하는 자리인 만큼 5G 장비 보안과 관련한 우려도 적극적으로 해명할 것으로 예상된다.

  9일 화웨이에 따르면 올해로 3회째를 맞은 '화웨이 커넥트'는 12일까지 중국 상하이 월드 엑스포전시장(SWEECC and Expo Center)에서 열린다.

  올해는 '인텔리전스의 활성화'(Activate Intelligence)를 주제로 AI, 클라우드, 빅데이터, 사물인터넷(IoT) 등 차세대 기술을 소개한다. 전 세계에서 1천 500여 개 파트너사, 2만 5천 명이 참여한 가운데 200여 개 이상의 세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10일에는 화웨이의 에릭 쉬 순환 회장이 첫 번째 기조연설자로 나서 화웨이의 AI 전략과 데이터베이스, 서버 등을 아우른 풀스택(Full-Stack) 포트폴리오를 소개한다. 이 자리에서 에릭 쉬 회장은 파트너사들과 협력을 통한 ICT 생태계 확대를 강조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어 인도 대형 IT서비스업체 인포시스(Infosys) 최고경영자를 역임한 비샬 시카 박사와 마이크로소프트 아시아태평양 R&D그룹의 샤오우헨 혼 부회장이 AI 트렌드를 주제로 기조연설을 한다.

  둘째날에는 중국초상은행(China Merchants Bank), 선전(Shenzhen)공항, 아우디 차이나 등 중국 내 기관과 기업 관계자가 AI를 서비스에 적용한 사례를 발표한다.

  같은 날 존 서포크 화웨이 글로벌 사이버보안책임자가 참여하는 지능형 보안 서밋(summit)에서는 최근 불거진 5G 장비 보안 문제가 언급될 것으로 관측된다.

  이 밖에 네트워크, 스마트시티 등과 관련한 세션과 서밋이 진행될 예정이다.

  3만 4천㎡ 규모의 전시장은 크게 '산업용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과 '화웨이 클라우드' 전시홀로 나뉘어 화웨이와 파트너사의 솔루션을 소개한다.

  주요 파트너사 및 스폰서로는 인텔, 마이크로소프트, 도시바, SK하이닉스[000660] 등이 참여한다.

  화웨이는 "다양한 업계 리더, 파트너사들과 함께 스마트 시대에 걸맞은 인텔리전스의 활용 방안과 방법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