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인터넷+대외무역’…태평양 건너 캐나다에서 불어오는 ‘훈풍’ 체험

2018/11/6 9:51:52   정보 출처:kr.xinhuanet.com

  스마트폰 한 대만 있으면 QR코드를 스캔해 시공간의 제약을 받지 않고 제1회 중국국제수입박람회 12개 주빈국 중 하나인 캐나다 국가관에 로그인해 태평양 피안(彼岸)에서 불어오는 ‘훈풍’을 다각도로 체험할 수 있다.

  제1회 수입박람회에 캐나다 국가관을 대표로 하는 가상현실(VR) 전시관이 등장하면서 ‘인터넷+대외무역’ 모델의 추진 하에 미래를 이끌 새로운 무역소통과 협력방식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디지털 기술 운용은 멀리 바다 건너에 있는 국가들을 중국인 ‘모멘트’로 끌어들이고 있다. 이는 최근 빠르게 발전하는 중국의 SNS와 전자상거래 쇼핑 플랫폼이 중국과 외국의 상호 이해와 소통을 추진하는 새로운 루트로 부상하고 있음을 설명한다.

  태평양 건너에서 불어 오는 ‘훈풍’ 중 붉은색 단풍잎 모양 국가관의 열린 전시실에서는 360도 파노라마를 감상할 수 있다. ‘최상의 건강한 생활을 즐기자’를 주제로 한 슬로건은 캐나다를 의미하는 중국어 첫 글자 ‘加’와 좋다는 의미의 ‘佳’가 발음이 같은 점을 이용, 한자를 바꾸는 절묘한 기지를 발휘해 캐나다 상품과 기술, 서비스의 품질을 높였다. 이는 중국 시장을 동경하는 캐나다 기업의 마음이 잘 드러나는 대목이기도 하다.

  가상현실 전시관의 스크린에는 관람객이 클릭할 수 있는 ▲제1회 수입박람회에 참가하는 자동차, 서비스 무역, 식품 및 농산물, 의료기기와 의약 보건, 패션 및 일용 소비품, 소비전자 및 가전, 스마트 및 첨단설비 등 분야의 캐나다 기업 명단 ▲캐나다 청정 과학기술과 ‘중국-캐나다 관광의 해’ 테마 ▲캐나다에서 온 많은 성급 협력 파트너와 기업 협력 파트너의 소개 등 6개의 콘텐츠가 마련돼 있다.

  청정 과학기술 코너에서는 수소 전지와 연료 전지, 탄소 포집과 이용, 저장, 스마트 그리드, 자외선을 사용한 물오염 처리 등의 내용이 눈길을 끈다. 이는 고도의 디지털화를 보여주는 캐나다관과 잘 어우러져 캐나다가 환경보호를 중시한다는 점을 나타냈고, 캐나다-중국 과학기술 협력의 중점 방향을 부각시켰다.

  “청정 기술과 청정 발전, 청정 에너지는 캐나다관의 전시 핵심 주제다. 우리는 부스를 도처에 홍보 리플릿으로 가득한 곳으로 만들고 싶지 않다. 이는 환경보호에 불리하다”고 주상하이 캐나다 총영사는 말했다.(우위(吳宇), 여우즈신(有之忻) 기자)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