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백명의 유학생 빈주에 들어가, 기업의 ‘인효(仁孝)’문화를 체험해

2018/11/9 15:45:51   정보 출처:sdchina.com

  11월 9일, 국가유학기급관리위원회는 주최하고, 산동대학, 중국산동망은 맡아 처리하는 ‘감지 중국·활력 산동’ 2018 백명의 중국 정부 장학금 중국에 오는 유학생 체험 활동은 산동 경박 지주 그룹 유한 회사에 왔다. 유학생 일행은 잇따라 기업발전사관과 경박문화예술박물관에 참관했고, 경박 지주 그룹은 ‘인효(仁孝)’ 문화를 핵심으로, 중국 전통문화 지혜로 기업을 경영하는 것은 유학생들에게 깊은 인상을 남았다.

  경박 지주 회사 그룹에 들어가자 마자, 먼저 공자와 제자들 문인(問仁)에 관한 조상군이 시계에 들어왔다. 기자가 알게 된 바로는, 경박의 중고위급 직원들이 ‘유도석묵법병모(儒道釋墨法兵謀)’에 관한 지식을 다 잘 서술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국학의 명언의 사유로 능속하게 응용하여 기업을 관리한다. 사람마다 국학의 경전을 외울 수 있고, 모두 경박 문화의 천행자와 긍정적 에너지의 전파자이다.

  경박문화예술박물관에 왔고, 먼저 보이는 것은 명대, 청대, 근현대의 제왕, 중신, 장원, 서법전각가, 저명 서가, 역사 명인 7개 시리즈의 정품 작품이다. 직원의 소개에 따라, 대련 서법은 서법예술 중에 중요한 독특한 예술 형식과 운반체이며, 여러 예술 표현을 겸비하고, 극히 높은 심미와 역사 문화의 이중 가치가 있고, 그래서 중국 전통 서법을 깊이 연구하는 전문적 예술 플랫폼이 될 수 있고, 박물관 문화 전승의 교육 가치를 발휘한다. 이와 밖에 박물관이 수록된 제백석, 장대천, 서비홍 등 저명 서화가의 22권 작품은 <20세기 미술 작품 국가 기록>에 입선됐다.

  기자가 알게 된 바로는, 현재 중국은 아직 한 세계일류의 대련박물관도 없고, 대부분 고대, 근현대 명가의 대련 정품이 개인 소장가의 손안에 있고, 그런데 대련박물관의 건설은 유력하게 중국 서법사에 대련 서법에 관한 공백을 채우고, 중국의 우수 전통 문화를 잘 지켰다.

  경박문화예술박물관은 전통문화를 계승하여 발양하는 목적을 의지해서, 문화유산의 보호하는 기초에서 적극적으로 전통문화 전판 플랫폼을 만들고, 민족 문화를 전승하는 동시에 국민의 예술 수양을 향상시키고, 더 많은 사람을 영향을 주고 중국전통문화를 계승하여 발양하게 한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