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폭풍 구매’에서 느끼는 중국 개방의 매력

2018/11/14 10:10:08   정보 출처:kr.xinhuanet.com

  ‘폭풍 구매’는 지금 ‘중심’에 있는 가장 핫한 단어임에 틀림없다. 제1회 수입박람회는 1년 단위 누적 거래의향 금액이 578억 3천만 달러에 달하는 빵빵한 성적표를 내밀었고 올해 ’솽(雙)11’은 인민폐 2,135억 위안의 1일 거래금액으로 글로벌적인 쇼핑제를 재현했다. 거래금액은 한치의 거짓도 없는 ‘시장의 투표’이고 이 한표는 중국에게 주었고 미래를 향해 던졌다.

  겨울이지만 사람들이 분주하게 오가고 수많은 업체가 모인 수입박람회 현장에 들어서면 어쩐지 따스함을 느낄 수 있고 새벽에 스크린을 지켜보며 밤새 마음에 드는 상품을 ‘순식간에 격살’하는 소비자의 열정은 그야말로 타오르는 불더미와 같다. 개방한 중국은 수많은 ‘폭풍 구매’ 장면으로 바다처럼 넓은 융금과 끓어넘치는 동력을 과시했다.

  ‘폭풍 구매’는 소비가 업그레이드 되고 있는 중국시장의 거대한 잠재력을 더욱 돋보이게 했다. 어언간, ‘솽11’ 쇼핑제가 출범된지 10년 지났다. 과거에는 ‘가장 유행하는 상품 찾기’, ‘싼 상품 고르기’가 성행했지만 지금은 과일과 생선, 스마트 가전, 화장품과 건강보조식품 등 해외 상품이 갈수록 선호받고 있다. 다차원적인 소비 선택으로 개성 있는 브랜드가 신예 세력으로 역전했고 ‘싼 상품 고르기’는 어느덧 ‘인기 상품 고르기’로 바뀌었다. 품질을 더욱 중요시하는 소비자들은 더욱 왕성한 시장수요를 창출했고 점점 더 글로벌화 되는 꽉 찬 ‘쇼핑리스트’에는 아름다운 생활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가 스며있으며 중국시장을 성장 전망이 아주 좋은 ‘블루오션’으로 만들었다.

  ‘폭풍 구매’는 개방이 글로벌에 가져다 준 거대한 기회를 뚜렷하게 구현했다. 중국의 개방확대는 글로벌에 무엇을 의미할가? 수입박람회에 참여한 많은 전시업체는 앞뒤로 이어진 박람회와 ‘솽11’에서 획득감을 찾았다. 금방 끝난 수입박람회에서 15개 브랜드를 전시한 호주 약국은 이튿날의 ‘솽11’에서 7시간도 채 되지 않아 1억 위안 넘는 매출을 달성했다. 알리바바(阿裡巴巴)그룹의 데이터에 따르면, 중국의 전자상거래 쇼핑제는 이미 근 2만개 해외 브랜드를 도입했고 그중 약 80%는 처음으로 전자상거래 채널을 통해 중국시장에 진출했다. 시장 잠재력이 현실적인 구매로 이루어지면서 갈수록 많은 외국업체가 “중국시장 얻는 자가 천하를 얻는다”는 감탄을 금치 못하고 있다.

  물리학의 동빈공진(同頻共振) 현상이 있다. 다시 말하면, 한 곳의 음파가 주파수가 같은 다른 곳의 음파와 부딪혔을 때, 더욱 강한 음파진동을 한다는 뜻이다. 수입박람회에서 ‘솽11’에 이르기까지, 중국의 개방이 글로벌과 정면으로 부딪혔을 때 생긴 것이 바로 동빈공진하는 협력에 대한 공통인식이고 불러일으킨 것은 손잡고 함께 발전하는 막강한 역량이다. 글로벌 각 국과 기업에게 있어서 이것은 중국 발전의 급행열차에 ‘함께 탑승하면’ 더욱 많은 기회가 있게 된다는 것을 의미하고 화물로 세계를 연결하고 공동으로 발전하는 미래가 곧 다가온다는 것을 의미한다.

  시진핑(習近平) 주석이 수입박람회에서 한 “앞으로 15년 중국이 수입할 상품과 서비스는 각각 30조 달러와 10조 달러 초과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말에 많은 사람이 격려를 받았다. 미래를 전망했을 때, 중국 개방의 대문이 갈수록 크게 열려짐에 따라, 여러가지 거래 데이터는 계속 경신될 것이고 호혜공영의 멋진 스토리는 계속 써내려갈 것이다.(신스핑(辛識平) 기자)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