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만두문화절에 세계 각 국가 문화 느껴봐

2018/12/28 15:46:57   정보 출처:sdchina.com

  최근 승대한 만두문화절 활동은 산동대학교 유학생 숙소에 열렸다. 의자 빼기, 중국 만두 문화 지식 문답,세계 만두 문화 전시, 만두 만들기등 다양하고 풍부한 활동들이 현장 분위기가 뜨겁게 만들었다.

  중국의 전통 면절 문화 속에 만두가 독특하고 중요한 의미를 가고 있다. 중국에서 만두가 단순한 음식이가 아니라 더욱 진한 문화적 내용을 담아 있다. 만두 처음에 탄생할 때 사람들 귀가 얼러서 생긴 병을 고치려고 창작됐다.

  네팔부터 온 유학생은 자기 국가에서도 만두와 비슷한 음식이 있는데 momo라고 한다고 소개했다. ‘이렇게 밀가루 만든 피에 소를 담지만 재료과 모양은 다른다.’다고 말했다. 학생이 이번 문화절을 통해서 중국의 만두를 만들어 보고 친구들과 같이 이야기 나누고 재미 있다고 하면서 중국의 문화에 대해서도 더욱 이해가 간다고 밝혔다.

  ‘중국의 만두가 맛이 있고 네가 너무 좋아한다.’ 탄자니아부터 온Gertrude 자기가 만든 만두를 먹으면서 칭찬 끝지 않았다. 세계에서 많은 국가가 만두 같은 음식이 있는데 각자 민족의 문화 감정을 담아 있다. ‘우리 나라도 비슷한 음식이 있다. Samosa라고 하는데 다른 점이 있다. 소는 익힌 고기를 넣고 지는 것이다. 만두가 신선한 소를 넣고 익히는 법이다.’다고Gertrude 말한다. 중국에 온 지 점 있는 그 대가 활동의 부분 조직 작업도 맡은다. 활동을 통해서 중국 문화를 알아보는 형식이Gertrude 신기하고 효과과 좋다고 생각한다. ‘책에 있는 지식보다는 나 이런 형식이가 더 좋다고 생각한다. 생생하고 재미 있다. 다시 고향에 돌아가면 가족과 함께 만두를 만들어 보고 싶다.’다고Gertrude말한다.

  활동 현장에서 외국인 친구 뿐만 아니라 중국 학생도 많았다.현장에서 서로 돕고 이야기를 나누어 봤다. 중외 학생들이 교류하면서 색 다른 만두 문화를 알아봤다. ‘교자 함께 만든 과정에서 외국인 친구과 좋은 교류를 진행해 우리도 거리 가깝게 되어 따뜻한 분위기를 느끼게 한다.’다고 중국 학생이 밝혔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