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인터넷 인기 서점 고객 제한:끌어들이고 남을 수 있어야 한다

2019/3/7 14:38:19   정보 출처:sdchina.com

  최근 예쁜 서점은 대중들의 환영을 받은다. 가서 사진 찍고 체크한 게 새로운 유행된다. 한 이년 전에 실체 서점의 발전 미래가 많은 사람의 걱정이 되지만 지금 큰 반전이 나타나 사람들 의외하게 서점은 이제 고객 수량 제한하게 된다.

  한 서점은 날마다 6000-8000명 독자가 들어가 최고 인수 만명도 넘게 된다. 그래서 2월5일부터 서점은 고객 수량 제한 시작했다. 서점 관리자가 사람이 많으면 서점 환경이 시끄럽게 지고 독자가 조영하게 책을 읽기 곤란하게 된다. 또는 휴가 기간 어린이 많이 서점에 와서 안전 문제 되기도 한다고 밝혔다.

  이런 현상은 마케팅해서 나타난 게 아니라 광고하는 수단도 아니다. 실제적으로 사람이 너무 많고 서점의 융납력 넘게 된다. 제한이 나타나도 사람들의 열정은 막지 못하고 있다. 오전 10시부터 서점에 가서 줄 쓴 사람이 있다. 제일 늦은 날에 밤 9시까지 줄 쓴 사람이 있었다. 많은 사람이 이름으로 들어와 구경만 하는데 책 구매한 사람도 많다. 20일 동안 도서 2.5만 권 도서 판매되 기본적으로 1000여 권 판매할 수 있다.

  지금 이런 같은 서점이 각각 도시에 나타나, 서점에 들어간 사람은 목표독자가 아닐 수도 있고 책을 구매하지 않을 수도 있지만 개발할 수 있는 독자 혹은 구매자라고 할 수 있다. 서점은 인기 터지는 게 사람들이 마음의 추구나 정신적 생활 더욱 아름답게 보내는 요구가 볼 수 있다. 이런 판단이 있으니 서점 다시 사람의 생활 속에 재활발하는 문제가 방향 문제부터 벗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