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文|English|日本語
온라인 상담:0531-85876663
点击这里给我发消息

1분기 ‘제노호’유라시아 열차 214대 운송

2019/5/6 14:26:49   정보 출처:sdchina.com

  전성 유라시아 열차가 통일하게 운영되게 된 부터, 나날이 바빠지는 ‘제노호’가 산동과 유라이아 국가의 화물 운송를 연결하는 ‘대동맥’이 됐다. 기자가 5월 5일에 제남 세관에서 알게 된 바로는, 1분기 ‘제노호’유라시아 열차가 이미 214대가 운송했고, 작년 첫 7개월의 총화과 마찬가지다. 발차 빈도수가 급속히 제고하고, 또한 회정도 공차되지 않도록 실현됐다.

  중유럽 열차는 중국과 유럽 그리고 ‘일대일로’연선 국가에서 왕래하는 컨테이너 국제 철로 복합운송 열차이다. 2011년 3월에 운행하기부터, 중유럽 열차가 계속 열령히 환영을 받았다. 산동의 운송 브랜드를 만들기 위해, 2015년 산동성 청도, 유방, 임기 등 9개 도시가 잇따라 유라시아 열차를 운행했다. 작년 10월 31일에, 산동은 전성 유라시아 열차 자원을 통합하기를 실현했고, ‘제노호’유라시아 열차는 4개 지방 동보적으로 발행하기를 실현했다.

  귀로 화물이 적어서 한때 산동성 중유럽 열차 운영 원가가 높은 문제이다. 작년 2월 25일에 ‘임기 – 모스크바’선로가 쌍향운행을 실현하고, 성내 중유업 열차 왕래열차의 공백을 보충했다. 올해 점점 많아지는 ‘제노호’가 ‘만차 왕래’의 행렬에 가입했다.

  본토 기업뿐만 아니라, 점점 많아지는 외성 기업도 연이어 ‘제노호’를 탐승했다. 올해 1분기에 단지 광동 Midea 냉동설비 유한회사는 유방 세관은 127표를 신고하고, ‘제노호’(청주) 중유럽 열차를 통하여 냉동설비를 유럽 출구에 수출했다. 아는 바로는, 광동, 철강 등 남방 기업은 몇년간 ‘해운 + 제노호’운송 방식은 점점 흥기되게 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