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0531-85876666
中文|English|
산동본문

외국 매체 기자 명부성 구경해, 천성 역사문화 느껴봐

2019/7/1 16:17:25   source:sdchina.com

  7월1일 오전 유라시아 국가 신문관 및 기자 일행 대명호 구경한 후에 제남 명부성에 들어간다. 예날 제남의 맛을 느껴보고 천성의 역사문화를 알아봤다.

  제남 명성부 명 나라 때 건설 시작하며 지금까지 600여 년 역사 있다. 명성부는 제남 핵심 구역에 있으며 100여 샘물 숨어 있고 제남 천성 풍모의 중요한 조성 부분이다.

  외국 매체 일행 우선 백화주에 들어간다. 여기서 당인 현장 제작은 기자들의 눈길을 이끌어 간다. 만든 과정을 구경하면서 외국 기자들은 제작자의 기술을 칭찬한다. 많은 외국인 기자가 직접 참여해서 체험해 봤다.

  다음에 외국 매체 기자 일행은 천수서방 전통 문화 공간에 들어가 샘물 주제하는 조판인쇄를 구경한다. 예날 장인 제작을 느끼면서 천성의 문맥 연변을 알아봤다.

  백화주의 샘물 음수점에서 외국 기자들은 직접 제남 샘물을 마시고 제남의 샘물 맛이 있다고 칭찬했다.

  백화주 전통 공예 작업점에서 외국 매체 일행은 제남 토끼왕 작업실에 들어가 토끼왕에 대해서 알아봤다. 토끼는 예날 사람들이 제사하는 이미지고 이제 ‘비유’ 로 제남의 전통 문화 부호가 된다.

  ‘나는 제남 너무 아름답다고 생각한다. 더욱 많은 사람이 여기 와서 이 도시의 매력을 느껴 보면 좋겠다’고 레바논부터 온 기자Lina·Baalbaki말했다.

관련 기사

사진

韩语翻译: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