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0531-85876666
中文|English|
산동본문

‘세계에 산동 이야기를 잘 말해 – 유러시아 국가 뉴스관원과 기자 산동행’ 용성이라고 부른 제성시의 문화 매력을 탐구해

2019/7/5 15:23:33   source:sdchina.com

  7월 4일, ‘유러시아 국가 뉴스관원과 기자 산동행’ 취재진은 제성시에 왔서 공룡을 탐구했고, 상고 정취가 갖고 있는 공룡 문화가 취재진에게 깊은 인상을 남겼다.

  제성시 공룡화석 자원은 풍부하고, 세계에서 드물고 공룡 골격 화석, 족적 화석과 알 화석을 동시에 보유하는 지구이고, 고생물 전문가가 이를 ‘세계 공룡 화석 보고’라고 칭송받고, ‘중국 용성’라고 명명됐다.

  외신기자 일행은 먼저 대형 제성 티라노사우르스관을 참관했다. 관내에서 아시아 가장 크고, 중국 유일한 티라노사우르스 – ‘대형 제성 티라노사우르스’는 출토됐고, 지금 국내 가장 큰 티라노사우르스 유적 주제관이며, 공룡전문가들은 ‘공룡 격투 세계’라고 칭송을 받았다.

  ‘내 아들은 특히 공룡을 좋아하고, 사진을 찍고 돌아가고 그에게 보여 줄 것이다.’ 고 팔레스타인 방송국 관원 오사마·나자레는 즐겁게 기자에게 말했다.

  ‘사실은 이번 처음 공룡을 주제로 여기는 박물관을 참관했고, 사람마다 꼭 공룡에 대해 호기심을 생기고, 저도 예외일 수 없다. 오늘 여기에서 공룡의 화석을 봤고, 공룡의 진화사를 이해햇고, 아주 놀라고됴 기쁘고, 공룡은 항상 사람의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고 필리핀 <자유인보>에서 온 기자 카리오·러론시아는 말했다.

  참관이 끝난 후에, 외신기자 일행은 공룡 문화, 공룡 관광 자원을 뒤흔들고, 이끌고, 그리워하게 했고, 잇달아 밝혔기를, 귀국후 꼭 산동 용성 공룡 문화를 잘 홍보하겠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사진

韩语翻译: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