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0531-85876666
中文|English|
산동본문

‘유러시아 국가 뉴스 관원과 기자 산동행’청도에 들어가 ‘중국 지혜’감지해

2019/7/5 18:12:29   source:sdchina.com

  7월5일 ‘유러시아 국가 뉴스 관원과 기자 산동행’ 일행 청도국제유선항구 무인자동화부두에 들어가 청도 유선 경제 인도하는 가속 발전을 알아보며 인공지능 인해 일어난 효율 및 속도의 혁명을 느껴봤다.

  청도국제유선항구가 청도항구 6호부두에 있으며 청도항그룹 투자 10억 위안 건설했다.총 3개 유선 정박 위치 건설하고 있어 안선 1000미터 넘은다. 그 중에서 새로 건설된 대형 유성 정박 자리 490미터 있어 95미터 깊고 흘수13.5미터이다.

  직원의 소개를 따라 유러시아 기자들은 여객이 유선 타고 출행할 전과정을 체험했다. 우즈베키스탄 기자가 이번은 처음으로 바다를 보는데 처음으로 이렇게 큰 부두를 구경하는 것이다. 유선 출행에게 큰 기대를 가고 있다고 밝혔다.

  청도는 바닷으로 창성한다. 요 년간 세계급한 초호화의 유선 오는 김에 청도 유선 항구는 보통한 부두로서 지금 세계급 유선 부두로 발전했으며 유선 때문에 가져 온 큰 산업 사슬도 이 도시 위해서 새로운 에너지를 더해 주었다.

  청도국제유선부두 객운 센터를 비하며 청도무인자동화부두가 안정하는 편이다. 여기서 거대한 부두에 사람 한 명도 찾지 못한데 작업은 여전히 질서 있게 진행하고 있다. 여기가 지금 세계에서 제일 선진하고 아시아에서 진정한 자동화 컨테이너 부두이다. 많은 기자가 이 경상을 보고 놀랍습니다. 레바논부터 온 기자가 여기 오기 전에 자기 고향에 있는 부두하고 같다고 생각했는데 와서 보고 활신 크고 현대적인 부두이고 놀라웠다고 말했다.

  전통적인 인공 부두를 비하여 청도항자동화부구가 세계 앞선하는 스마트 생산 통제 시스템을 가고 있으니 효율 30% 이상 제고되며 직원은 70% 감소된다. 9개 조작 인원은 전통 부두 60명 직원할 일은 진행하고 있다.

관련 기사

사진

韩语翻译: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