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0531-85876666
中文|English|
경제본문

경제분석인사, 미 경제전망 더 어려워질 수도

2020/7/27 10:27:26   source:korean.cri.cn

경제분석인사, 미 경제전망 더 어려워질 수도_fororder_1595718955309_449_729x380

  로이터통신이 일전 7월 수십명 경제분석인사에 대해 진행한 조사결과를 인용해 미국 경제전망에 대한 그들의 예측이 더욱 암담하다고 밝혔다.

  미국경제가 발생할 수 있는 최악의 상황에 관한 조사결과 중간치에 따르면 미국 제2분기 경제가 40.4% 위축되고 3,4분기는 성장하지 않으며 올해 연간 경제는 9% 위축되고 내년 경제는 성장하지 않을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국제통화기금은 이에 앞서 미국 경제 제2분기를 연율로 계산할 때 37% 위축하고 연간 경제는 6.6% 위축할 것으로 예측했다.

  데이비 매리크 골드만 삭스 미국 수석경제학자는 미국의 일부 주는 더욱 많은 소비활동의 중단으로 코로나19 전파를 통제해야 하지만 경제재개 진척의 침체는 기업과 취업시장에 대해 장기간의 손해를 조성할 수 있다고 표시했다. 폴로 아스위스 캐피털 이코노믹스 미국 수석경제학자는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가 완화된 정책을 유지하고 국회가 진일보 재정지원을 제공한다고 해도 관련 방역조치로 인해 미국 국내총생산이 여전히 코로나19 전보다 낮을 것이며 향후 몇년간 미국 실업률도 계속해 높은 수치를 유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미국노동부가 23일 발표한 최신 보고에 따르면 지난주 실업구제를 처음 신청한 사람이 141만 6천명에 달했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한 이래 미국은 이미 연속 18주간 실업구제를 처음 신청한 사람이 100만명 이상에 달했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