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0531-85876666
中文|English|
이슈본문

중국의 선물-'백신', 세계에 빛을

2021/2/23 10:58:12   source:korean.cri.cn

  중국은 백신을 글로벌 공공제품으로 만들 것이라는 약속을 지켰다.

  코로나 19가 세계를 휩쓸고 있는 현 시점에서 중국의 백신은 많은 개도국 국민의 생명을 보호하는 희망으로 떠오르고 있다. 일각에서 "백신"을 중국의 '설 선물"이라고 말하는 것도 그럴말한다.

  지금까지 중국은 도움을 청한 53개 개도국에 백신 원조를 제공했고 22개 나라에 백신을 수출했거나 수출 중이다.

  세계보건기구의 요구에 응해 중국은 "코로나 19 백신 실시계획"에 1000만회분 국산 백신을 제공해 개도국의 급한 불을 끄기로 결정했다.

  많은 나라들이 중국의 백신을 목마르게 기다리는 것은 그들이 서방 나라들로부터 백신을 구할 수 있는 루트가 부족함을 말해준다. 현재 세계 백신 접종에는 지역적인 심각한 불균형과 불공정한 현상이 존재한다. 10여개 나라의 백신 접종량이 세계 총 접종량의 75%를 차지하고 130여개 나라가 아직까지 코로나 19 백신을 접종하지 못하고 있다.

  글로벌 백신의 "생산능력 적자"와 "분배 적자"에 비추어 중국은 최근에 유엔 안보리 코로나 19 백신 문제 장관급 공개회의에서 각 측은 손잡고 "백신 민족주의" 를 저지하고 백신의 공평하고 합리한 분배를 추진해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서방나라들은 백신 생산과 획득 분야에서 천연적인 우세를 갖고 있기때문에 현 시점에서 더욱더 책임감을 보여주어 실제행동으로 글로벌 방역을 지지해야 할 것이다.

  일부 서방인사들은 이데올로기적인 편견을 버리고 쩍하면 중국의 백신 협력에 '지연정치"의 꼬리표를 붙이는 비이성적인 작법도 포기해야 한다.

  사실이 재차 증명하다싶이 국제협력이야말로 국제사회가 바이러스를 전승하는 가장 유력한 무기이다. 책임적인 대국인 중국은 시종일관하게 있는 힘껏 백신이 각국 인민들이 접종할수 있는 공공제품이 되도록 노력할 것이며 중국의 따스한 선물이 코로나 19의 어두운 그림자를 걷어내는 한 줄기의 빛이 되도록 노력 할 것이다. 

관련 기사

사진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