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화번호:0531-85876666
中文|English|
산동본문

미국학자는 쩌우평의 ‘창’을 통해 향토중국을 본다

2021/5/14 15:47:33   source:sdchina.com

  1979년부터 중 미 양국은 유학생과 방문학자가 상호 파견하는 합의를 달성했다. 미국학자들은 중국 장기적으로 농업사회에 있었고 중국을 알아보려면 우선 중국의 농촌과 농민을 알아봐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산동성 쩌우핑시는 ‘중국농촌시찰점’으로 선정되었다.

  5월13일 기자가 ‘헌례 건당 백년-외사 중의 붉은 자국을 찾다’ 주제 선전 활동에 따라 산동성 쩌우핑현에 들어가 여기서 미국학자들이 20년 지속 지켜보는 향토 중국의 ‘창’을 방문했다.

  미국학자들이 쩌우평에서 고찰하는 내용은 사회변천 조직건설 경제발전 민풍민속등 포함하며 개혁개방 근 3년의 발전 변화도 추구 조사를 진행했다. 미국학자들이 돌아가서 대량의 문장을 발표했고 연설,출판물 등 많고 미국 사람에게 중국에서 보고 알았던 게 소개해 주었다.1989년 중국에 온 첫 외국 상층인사가 바로 옥센버그이다.그 대는 미국에 돌아간 후에 정치계에서 연설을 한 번 했고 중국에서 농민 공인 해방군 모두 진심으로 당을 옹호하는 것을 말했고 공산당의 집권 지위는 확고하고 좋은 영향을 끼친다.

  1997년 미국 전 대통령 카터가 중국국가영도인과 회견한 다음에 직접 쩌우평에 오고 촌락과 학교를 구경했으며 농민과 같이 이야기를 나누었다. 그 대는 ‘중국 농촌은 이렇게 큰 발전을 취득하고 내가 보고 흥분하게 만들었다. 중국은 이렇게 거대하고 대단한 진보를 취득하는 게 거의 믿기 힘든 일이다.’깊은 감상을 말했다. 미국에 돌아간 후에 양국관계와 과거, 미래 발전 전망을 이야기 할 때 그 대는 좋은 관계를 유지해야 하는 주장을 밝혔다.

  잇달아 방문하로 온 미국학자가 너무 많기 때문에 여기 촌민도 익숙하게 된다. 기자가 예전에 학자 몇 명을 찾아 온 적이 있냐고 할 때 ‘너무 많고, 세기 힘들고,아무튼 자주 온다’다고 촌민들이 말했다.쩌우핑시 외사판의 기록에 따라 1985년 이래 미국부터 온 역사학자 경제학자 사회학자 환경보호학자 농업과학자 등 500여 명 여기서 20년 연속적인 지키고 사회 연구를 했다. 그 중에 많은 학자가 하버드 대학교, 컬럼비아 대학교 등 영향력이 큰 기구부터 온다.

  미국국가과학원부터 온 편지에서 ‘귀국 쩌우핑시 개방하기로 결정하면서 미국 학술계에게 사회를 고찰하는 곳으로 해, 미국학자 중에 큰 주목을 일으켰다. 모두 이 사업은 중 미 학술 교류 과정에서 또 하나의 기념비적인 일으로 본다. ’다고 했다. 쩌우핑도 앞으로 중 미 양국 인문교류에서 지속 역할을 발휘하기를 바란다.

관련 기사

사진

韩语翻译:
주관: 산동성인민정부신문판공실